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이재명 “경기도가 DMZ 보존활동에 선도적 역할”

“경기도가 DMZ 보존활동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3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비무장지대를 세계유산으로’ 학술심포지엄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비무장지대(DMZ)를 세계적인 평화 체험의 장으로 만들고 싶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비무장지대는 평화의 시발점이기도 하다. 세계유산 등재를 통해 경기도가 DMZ 보존활동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면서 “미리 준비해서 비무장지대를 평화와 안전을 위한 세계적인 경험의 장으로 만들면 좋겠다”고 했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정성호 국회 기재위원장, 노웅래 국회 과방위원장 등 45명의 국회의원이 공동주최했다. 학술심포지엄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국제자연보호연맹(ICUN) 전문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MAB) 전문가, 국립문화재연구소장, 각계 전문가, 민·관 연구소 및 단체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비무장지대를 세계유산으로’ 학술심포지엄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기도
23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비무장지대를 세계유산으로’ 학술심포지엄 참석자들 ⓒ경기도

 

최종덕 국립문화재연구소장은 ‘남북문화재교류협력 추진현황과 과제’ 주제의 기조강연에서 “지난 3월 문화재청에서 남북문화재 교류협력 확대와 추진체계 마련 등을 위한 자문기구로 남북문화유산정책포럼이 출범했다. 포럼에서는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등재방안과 하께 비무장지대에 분포한 다양한 문화유산과 경관, 자연유산에 대한 종합적인 학술조사와 보존관리를 위한 법제 기반 등 다양한 논의를 다룰 것”이라고 소개했다.

최 소장은 그러면서 “우리가 가진 세계유산 등재 노하우를 바탕으로 북에 비무장지대 공동 등재를 추진한다면 그 과정 자체가 교류협력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무장지대(DMZ) 생태의 세계유산적 가치’라는 주제로 주제발표를 한 조도순 가톨릭대 교수는 “비무장지대(DMZ)는 우리나라 식물종의 40% 이상이 서식하고 저어새와 산양, 물범 등 멸종위기종의 피난보호처로 생태적 가치가 있다”면서 “인류 공동의 유산을 보전하는 것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목적인만큼 비무장지대(DMZ)와 향로봉·건봉산 천연보호구역 등 인근 지역을 묶어 세계유산 등재를 신청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준영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사무국장은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북측과의 교류방향 제안’ 주제 발표에서 아리랑 무형유산 남북공동등재 무산, (조선)씨름 무형유산 남북공동등재 성공 등 그간 교류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신 국장은 “비무장지대(DMZ)를 민통선과 접경지역까지 넓게 보고 접근하면서 이 일대를 평화지대로 만드는 사업 개발이 필요하다”면서 “북측의 세계유산 소관 부처인 ‘민족유산보호지도국’과의 협력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주제발표 후엔 패널들과 참석자들의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은 민선 7기 경기도의 약속이기도 하다. 경기도는 지난 3월 비무장지대 보존관리와 세계유산 등재를 남북공동추진 중앙정부 정책과제에 포함해 달라고 문화재청에 건의한 바 있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