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개발
HOME  > 뉴스종합 > 개발

인천 서구, 국제스케이트장 유치전 가세... 김포 등 6개 도시 경쟁

컨텐츠 정보

본문


국제스케이트장 가상 조감도.jpg


인천 서구가 국제스케이트장 유치전에 가세했다.


이로써 경기도 김포시, 양주시, 동두천시, 강원도 춘천시, 철원군에 이어 인천시 서구까지 6개 이상의 도시가 경쟁을 펼치게 됐다. 


인천 서구는 ‘태릉국제스케이트장 대체시설 건립부지 공모신청서’를 대한체육회에 제출하고 본격 유치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태릉국제스케이트장의 이전 및 신규 건립에 대한 논의는 2009년 조선왕릉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서 왕릉 원형 복원계획에 따라 시작됐다. 현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은 2027년까지 철거할 예정이다. 


대한체육회는 새로운 국제스케이트장의 건립을 위해 2023년 12월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국제스케이트장 건립 공모 중이다.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이 위치한 인천 서구는 청라국제도시 내 예정 부지를 정하고 본격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약 15km, 김포국제공항에서 약 17km 떨어진 인천 서구는 공항철도와 공항고속도로를 이용할 경우 2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하다. 


인천지하철 2호선이 이미 운영 중이며 서울7호선 청라연장선이 2027년 개통 예정이고 GTX-D노선과 E노선 확정과 제2순환고속도로, 경인고속도로,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등 사통팔달의 교통 편의성과 접근성으로 어필하고 있다.


인천 서구가 계획하고 있는 부지는 청라국제도시에 자리 잡고 있어 도로, 상하수도, 가스, 통신 등 도시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추가 비용이 발생하지 않아 경제적인 건설이 가능하며 향후 부지 확장 가능성도 뛰어나다는 게 서구 측의 설명이다. 


인구 63만여 명으로 전국 지자체 가운데 서울 송파구에 이어 인구 2위를 기록하고 있는 인천 서구는 매년 인구가 늘어나는 몇 안 되는 도시로 시설의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고 2600만여 명에 달하는 수도권 배후 인구는 연중 운영을 가능하게 하는 큰 동력이 될 전망이다.


강범석 구청장은 “국제스케이트장이 건립되기에 인천 서구보다 완벽한 입지 조건은 찾기 힘들다”며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 2027년에 준공될 스타필드 돔구장과 함께 3대 국제 스포츠 콤플렉스를 갖춘 스포츠 메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2월 중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부지선정위원회를 열고 기존 국제스케이트장을 대체할 신규 스케이트장 설립 부지를 4~5월 중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이어 예비 타당성 조사→건설공사 수행방식 및 일괄수주 심사→업체 선정→기본 및 실시설계→공사→시운전을 거쳐 2030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인천 #서구 #김포시 #양주시 #동두천시 #강원도 #춘천시 #철원군 #6개 #이상 #도시 #경쟁 #유치전 #국제 #스케이트장 #대한체육회 #공모 #태릉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4,097 / 1 페이지


인기 기사


사람들


주말N


최근기사


중부데일리TV


포토


기고/칼럼


기자수첩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