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치
HOME  > 뉴스종합 > 정치

오세훈, "생활권과 행정구역 불일치가 시민에게 끼쳐온 불편 해소하는데 집중해야"

컨텐츠 정보

본문


오세훈 과천시장 면담.jpg


김포·구리·고양 이어 과천시장 만나 '메가시티' 논의

"대한민국 전체 큰 틀에서 행정구역 체계 다시 봐야


서울시는 29일 오전 오세훈 서울시장이 신계용 과천시장을 만나 서울 편입에 대한 과천시의 공식 입장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김포시장, 구리시장, 고양시장에 이은 네 번째 경기도 지자체장과의 회동이다.


과천시는 서초구·관악구와 맞닿아 있고 전체 출퇴근 인구 중 약 40%가 서울로 출퇴근하고 있을 정도로 서울과 밀접한 도시며 서울시 주요시설인 서울대공원, 보건환경연구원이 있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과천시의 서울 편입은 과천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의견을 밝히고 지난주 진행한 대시민 여론조사 결과를 오 시장과 공유하며 논의를 나눴다.


앞서 과천시는 24~28일 5일 동안 과천시의 서울 편입 찬·반 의견 및 이유에 대한 대시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신 시장은 실제 생활권과 행정구역 통합에 동의하면서도 중장기적 관점에서 논의하고 검토하되 자치권을 바탕으로 한 과천시민의 권리나 혜택도 계속 유지되는 방안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모두발언 등을 통해 과천시와도 양 도시의 기본 현황 및 편입 관련 쟁점에 대한 분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최근 메가시티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는 이유로 '생활권과 행정구역 간 불일치'를 언급하며 시민 불편과 불합리를 없애는 데 초점을 맞춰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교통 발달, 도시 연담화 등으로 생활권은 계속 확장돼 왔지만 그에 상응하는 행정구역 개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시민 불편이 가중됐으며 서울-인접 도시 간 상생발전과 국가 경쟁력에도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메가시티 논의는 단순히 행정구역에만 집착할 것이 아니라 생활권과 행정구역의 불일치가 시민에게 끼쳐온 불편을 해소하는데 집중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메가시티’ 정책 논의는 시민 의견과 요구사항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싸다 빠르다 쿠팡 장보기.jpg

 

 

[관련기사] 서울 아래 김포, 강남 제치고 도시브랜드 1위 기염... 서울 편입 파급력 입증

 

[관련기사] 5호선 노선 막판 조율 한창... 감정역 설치안 급부상

 

[관련기사] 박진호, 원 장관에게 “5호선 김포경찰서·감정역 추가” 건의


[관련기사] 김주영, "김포 교통문제 해결 위해 서울편입 들고 나섰던 국민의힘, 정작 5호선 연장 관건 예타면제 반대"


[관련기사] 전국예능인노조·월남전참전김포지회·김포행동시민연대, “김포 서울편입 적극 지지” 입장 표명


[관련기사] 김포시의회, 서울 통합특별법 찬성 결의안 채택... 민주당, "일방적 진행 유감, 다양한 의견 들어야" 반발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서울편입, 김포시민들의 삶의 질 달라질 것”


[관련기사] "5호선, 서울편입, 출입국·이민청, 조직개편, 생활체육시설, 반려동물, 재정 효율화"... 김병수 시장, 2024년 시정 방향 제시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서울·경기북도·남도 선택해야”... 월곶·하성 북부권 시민들 만나 서울 편입 설파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김포시통리장협의회 정담회 갖고 ‘소통’ 

 

[관련기사] 김경한 전 김포시장 후보, "심려 끼쳐 죄송하다" 사과... 발언 철회는 안해

  

[관련기사] 김동연, “경기북부특자도 주민 투표 12월 중순까지 가부 답해 달라”... 정부 결단 촉구


[관련기사] 김검시대, 국민의힘 홍철호 당협위원장 대담... 12/1 오전 10시 유튜브 생중계

 

[김포총선 D-141] 누가누가 나오나? 변수와 전망은?


[관련기사] 오세훈, “서울 편입, 긴 호흡 가지고 필요한 연구와 분석 지속”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보훈단체장 초청 간담회 열어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공중·식품관련 단체장 간담회 개최

 

[관련기사] 김경한 전 김포시장 후보, "통과 가능성 없는 것 알면서도 서울 편입 특별법 띄우고 선동 몰두, 시민 기만 넘어 조롱" 


[관련기사] 김검시대, "서울편입 찬성" 공식화... "김포의 미래는 김포시민이 결정"

 

[관련기사] 서울-김포 통합 윤명철 교수 초청 강연회... 11/22(수) 16시 김포시민회관 다목적홀

 

[관련기사] 정하영 전 김포시장, "서울편입 추진은 총선용, 부화뇌동, 고향팔이" 비판


[관련기사] 김포 민주당 시의원들, "미국 가서 일방적 입장문 발표 김인수 의장은 국민의힘 나팔수인가? 시의장인가?" 유감 성명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서울 편입 발전론' 소통 박차... 단체 대표들 긍정 반응


[관련기사] 김동식 전 김포시장, "일본에 나라 팔아먹은 날"... 서울편입 특별법 발의 맹비난


[관련기사] "서울 편입 특별법 환영" 시의회 입장문에 민주당 의원들 반발... "협의 안 했다"

 

[관련기사] 김포 국민의힘 시의원들, "김포 서울 통합법 발의 환영... 반드시 성공시킬 것" 다짐


[관련기사] 김검시대, 서울 편입 관련 기자회견... 20일(월) 오후 2시 김포시청

 

[관련기사] 홍철호, "북부특별자치도? 지금이라도 규제 완화하고 지하철 ㆍ고속도로 깔아주시면 될 일을"

 

[관련기사] 김포시민 68%, “서울편입 찬성”... 반대 29.7%


[관련기사] 김포시의회 민주당, "서울 편입 주장은 시민 선동용 정략적 제안... 5호선 신속 추진.예타면제 국힘 당론 채택 총력 기울여라"

 

[인터뷰] 홍철호, "서울 편입, 주민투표 압도적 찬성이면 민주당도 찬성할 것"

 

[관련기사] 유정복-오세훈, 공항철도~서울9호선 직결 합의

 

[관련기사] 한신총연, "서울 직결노선 그거 하나 원한다... 신도시 위해 일해 달라" 한탄

 

[관련기사] 국민의힘, ‘김포 서울 편입’ 원포인트 특별법 발의… 대입 농어촌 특별전형 및 읍면지역 혜택 등 유예 특례 규정도 포함


[관련기사] 김포시, "골드라인 전동차 증차 국비 100억 원 확보 첫발"... 국회 국토위 예산안 회부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관내 단체들 연쇄 면담... 서울 편입 설파ㆍ여론 수렴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시민이 가장 좋은 것으로 추진... 정치 빼고 봐달라”

 

[관련기사] 민주당, 정부 예산안에 골드라인 증차 등 106억 원 증액·신규 반영


[관련기사] 오세훈, “6~10년 완충기간 둔 뒤 완전 통합" 방안 제시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5호선 노선 기준? 골드라인보다 빨라야" 


[관련기사] 김포시, "JTBC 서울 편입 관련 보도는 편파·오보"... 언론중재위 정정보도 신청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김포 서울 편입, 정말 좋은 기회... 얼마든지 서울시장한테 권한 드릴 수 있다"

 

[관련기사] 이기형 도의원, “김포 서울로 편입 시 건설 중인 철도 관련 지방비 분담률 커져”


[관련기사] 인천 GDY 시민연합, "김포만 과도한 특혜… 인천공항발 GTX-D 단독 추진해야" 주장

 

[관련기사] 성난 시민들, "유정복 배신자, 김포시민께 사과하라"


[관련기사] 김포 국힘 시의원들, "김주영.박상혁 의원, 서울 편입 명확한 입장 밝혀라"


[관련기사] 오세훈 시장, 백경현 구리시장 면담… 구리시 서울 편입 공식 논의

 

[관련기사] "경기도민 66.3%, '김포 등 서울시 편입' 반대"

 

[관련기사] 김병수 시장, “우리 운명은 우리가 결정... 서울 편입, 정치적 이유 빼면 가능”


[관련기사] 김포시, “서울 편입 되도 성장 유지... 세금 혜택ㆍ대입 특별전형 등 특별법으로 해소 가능"

 

[관련기사] 홍원길 의원, "김포 서울 편입 등 모든 당면과제는 도민의 뜻대로 해야"


[관련기사] “도의회 96%, 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주민투표법 제정 찬성... 정부, 적극 지원 요청”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4,097 / 1 페이지


인기 기사


사람들


주말N


최근기사


중부데일리TV


포토


기고/칼럼


기자수첩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