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시장직 인수위, ‘시민 소통·편의’ 개선안 발표김포문화재단 수술 예고…골드라인 혼잡율 150%까지 낮추기로

민선 8기 김포시장직 인수위원회가 시민의 소통·편의에 집중한 시정의 청사진을 28일 발표했다. 
인수위는 ‘시민과 가까운 시민을 위한 조직’으로 수립, ‘시민 눈높이’에 맞춘 행정 서비스 제공에 총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그동안 12개 분과위원회에서 다룬 개선과제들을 살펴보면 분과에서는 시민소통관제를 설치해서 시민들과의 적극 소통을 도모할 예정이다. 이어 시장 직속 ‘70미래전략실’을 설치해 ‘지하철 5호선 유치’를 비롯한 중대한 과제들에 대해 시장이 직접 관리할 예정이다. 이외엔 부시장 및 국장에 ‘시장 전결권’ 하향조정(책임행정의 구현), 소통민원실·안전담당관·감염병관리과(보건소) 등을 신설할 예정이다.

문화·예술 분과에서는 작년 출범 6년만에 110억원의 예산을 돌파했던 ‘김포문화재단’ 혁신에 총력을 기울였다. 분과위는 문화재단 대표이사를 상근명예직으로 바꾸고 문화재단 內 운영위원회 발전위원회 관리본부를 둬 문화 사각지대 없는 시민을 위한 조직으로 바뀔 예정이다. 또한 김포문화원은 전통문화 계승 인프라 구축 및 프로그램 개발 등 김포문화원 역할 증대를 예고했다.

교육 분과에서는 김포시 교육 분야의 고질병인 ‘과밀학급’을 해소하기 위해 김병수 김포시장 당선자의 공약인 ‘미래형 학교 신설’ 공약을 실현 하도록하고 디지털기반 AI교육 및 미래교육(IB) 육성이라는 목표로 뉴노멀 시대 교육의 패러다임 전환 수용과 김포시 교육의 질 향상을 위한 미래교육 프로그램 도입한다. 또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대학 입학 자격 제공 등을 추진한다. 또 김포 교육을 기존 복지과에서 행정과로 옮겨 적극적이고 발 빠른 지원이 가능토록  김포교육청과 · 김포시 · 김포시의회가 상시 협의체를 발족해 교육 문제에 대응하게 된다. 

또 기업하기 좋고 일자리가 넘쳐나는 김포를 만들기 위해 민선 8기에서는 상공인들과 市집행부가 상시 협의체를 구성해 상생을 추구할 계획이다. 또 김포산업진흥원은 전반적인 업무 조정을 통해 기업인들을 지원할 수 있는 살아있는 조직으로 탈바꿈 하겠다고 밝혔다.

두 개의 분과로 나눠 섬세한 접근과 진행이 이뤄진 교통 분과를 살펴보면, 대체교통수단을 통한 출근길 혼잡율 기존 300%→150%로 확 낮출 예정이다. 출근시간대 2층버스 추가 도입과 골드라인 증차와 신호체계 및 선로조정으로 출근길 교통편의에 집중한다. 또 “포용적모빌리티 서비스로의 전환”이라는 비전 아래 환승체계 강화 · 노선운영체계 개선 · PM(개인형이동장치) 등 이동기기와 대중교통을 연계할 예정이다. 또 택시이용의 편리성 위한 실무적 논의 구체화 등을 추진전략 및 실행방안으로 설계했다. 

홍철호 인수위원장은 “통(通)하는 시정이 어떤 것인지를 시민 여러분께 공유하기 위해 고심했다”며 “인수위 활동이 ‘사통팔달 김포’와 ‘70만 시대 김포’로 도약하는 발판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심재식 기자  sjslove01@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