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행정
정하영 김포시장, ESS 구축 사업 현장 행정전국 최초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로 전력 공급

정하영 김포시장이 14일 전기버스 배터리를 재사용해 필요한 곳에 전기를 공급하는 ‘지역에너지신산업 ESS 활용 전력제공 구축 사업’ 현장 행정을 실시했다. ESS(에너지저장장치)는 전력이 남았을 때 저장했다가 쓰거나 필요한 곳으로 보내 주는 에너지저장시스템으로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방법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해 4월 경쟁 도시들을 제치고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에너지신산업 활성화 공모’에 선정돼 국비 2억 5000만 원을 확보했다. 여기에 시비 2억 5000만 원, ㈜피엠그로우 5억 원 등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구래차고지에 ESS 구축을 완료하고 차고지에 운영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김포시는 앞으로 운영 안정성을 높인 뒤 전기버스, 전기차 충전에 ESS를 활용할 계획이며 전국 최초 실증 사례를 통해 에너지 선순환 선도도시의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향후 김포시와 선진버스㈜, ㈜피엠그로우는 ESS에서 수집되는 데이터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동 트레일러형 ESS 제작, 별도 전기공사 없이 수배전 용량이 부족한 건물의 전력수요 해결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할 계획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향후 재사용 ESS의 실증 운전 및 배터리 데이터 확보, 상용 운전 개시를 통해 적용 가능한 ESS 시스템을 선도적으로 구축할 것”이라며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대 보급과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통해 탄소중립 실현은 물론 전기차 특화도시, 일자리가 넘치는 혁신 기업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기태 기자  kiki1500@hanmail.net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