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접경지역 주민들의 슬픈 과거와 아픔 담은 '그 때 그 시절 이야기'김포문화재단, 마을기록집 <김포는 오늘도 안녕합니다> 발간

김포문화재단이 접경지역(용강리, 보구곶리, 전류리, 봉성리 등) 주민들의 삶과 슬픈 과거의 아픔을 기록한 마을기록집 <김포는 오늘도 안녕합니다>를 발간하고 출간회를 개최했다.

지난 9일 김포시 하성면 복합문화공간 ‘벼꽃농부’에서 열린 출간회에는 제작에 참여한 작가와 접경지역 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사)정동예술단 줄타기 공연, 진서트리오 등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이 진행되었다.

<김포는 오늘도 안녕합니다>는 1940~1980년대 김포시 접경지역 마을주민들에게 얻은 유・무형의 자료를 아카이빙한 것으로, 김포시의 다양한 평화자원을 널리 알리는 것이 목적이다.

마을기록집 제작을 위해 작가들은 접경지역(용강리, 보구곶리, 전류리, 봉성리 등)을 직접 방문, 마을주민들 이야기를 취재, 기록, 수집 한 후 작가의 시선으로 각색해 단행본 형태의 도서로 제작했다.

접경지역에 살고 계신 어르신들의 '삶', '전쟁의 상흔' 등 사람 중심의 이야기로 김포의 근현대사를 표현한 <김포는 오늘도 안녕합니다>는 김포시 초・중・고등학교, 도서관, 읍면동사무소 등 관내 주요 시설에서 만날 수 있다.

김포문화재단 이사장은 “본 마을기록집은 김포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이야기로, 어르신들의 슬픈 과거와 아픔이 담겨있다”며 “그 소중한 이야기를 후손들에게 물려주셔서 감사드리며, 기록집 제작에 애써주신 작가님들께도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포는 오늘도 안녕합니다> 마을기록집에 대한 문의는 평화기획팀(031-996-7644)으로 하면 된다.

김종훈 기자  gbsiu@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