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
김포시 '1호 수소차' 달린다 ... 도내 전기차·수소차 보급률 1위 기록정하영 시장 시운전 "수소차는 달리는 공기청정기 ... 관용차량 구매 의무화 할 것"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1호 수소차량을 구매하고 19일 오전 시승식을 가졌다.

김포시는 2019년 전기차와 수소차 등 보급률 경기도 내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친환경자동차 선도도시로 손꼽힌다.

올해 친환경자동차 보급사업 예산은 총 305억1800만 원으로 이 중 수소차 구매에 34억22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김포시의 수소차 지원 보조금은 차량 1대당 3,250만 원이며 올해는 106대 보급이 목표다.

이용자 편의를 높이기 위해 올해 말까지 걸포동 천연가스(CNG) 충전소 내에 수소연료 충전기 1기를 설치한다.

수소차 충전 시간은 대당 10분 정도 소요되며 하루 최대 약 50대의 충전이 가능하다.

시운전을 마친 정하영 김포시장은 “수소차는 달리는 공기청정기로 불릴 만큼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크다”면서 “관용차량 친환경 구매 의무화 등 더욱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훈  gbsiu@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