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통
일산대교 통행료 '시민 불복종 운동' 경고정하영 김포시장 "불복종 운동 등 할 수 있는 모든 것 다 동원한다"

일산대교 통행료 재징수가 결정되자 관련 지자체에서 '시민 불복종 운동'을 예고, 시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민 불복종 운동'은 지난 16일 경기도와 김포시, 고양시, 파주시 관련 4개 기관이 일산대교(주)에 유감을 표명하는 공동성명 발표 직후 제기됐다.

관련 지자체장들은 "힘겹게 싸워 되찾아 온 경기서북부 200만 주민의 교통권을 한 달 만에 다시 허무하게 빼앗겼다"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통행료 불복종 운동’을 전개하자"고 제안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불복종 운동을 포함한 시민들이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다 동원해서 일산대교 통행료의 항구적인 무료화를 끝까지 이루어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 역시 "공정거래법 위반과 법인세 회피 등의 신고에 즉시 착수하는 한편 시민들의 자발적 통행료 불복종 운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민들의 자발적 '통행료 불복종 운동'이 예고됐지만 아직 구체적인 불복종 운동과 관련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다만, 불복종 운동이 시작되더라도 통행료를 납부하지 않고 그냥 통과하는 등 불법적인 방법은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시민 불복종 운동'의 성과는 과거 타 지자체의 경우를 볼 때 시민들의 동참이 필수.

'판교 톨게이트 불복종 운동' 당시 분당시민들은 항의 수단으로 통행료를 고액의 수표로 지불하는 방법 혹은 10원짜리로 지불하는 방법, 톨게이트에서 경적을 울리는 방법, 톨게이트 통과 시 서행운전 등의 방법으로 불복종 운동을 벌인 바 있다.

김종훈 기자  gbsiu@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