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애기봉평화생태공원, 사전예약 인기...연말까지 입장료 면제“조강, 북녘 최근접 조망” 국내외 관심 고조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이 사전 관람예약의 조기 마감을 앞두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강하구에 인접해 있는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은 수도권에서 한강, 조강, 서해, 북녘을 가장 가까이 조망할 수 있는 탁 트인 경관을 자랑한다. 

특히 신화통신과 함께 중국의 2대 관영통신사로 꼽히는 중국신문사(China News Service, CNS)가 방문하는 등 해외에서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전시관과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전망대로 조성됐으며 검문소에서 전시관까지 1.4km의 걷는길도 압권이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방문 및 관람을 원하는 사람은 반드시 공식 홈페이지 ‘애기봉평화생태공원(aegibong.or.kr)’에서 미리 사전예약을 해야만 한다.

김포시와 김포문화재단은 사전예약을 통해 10일(금)~12일(일) 일일 2회 각 30명, 14일(화)~30일(목) 일일 5회 각 50명씩 관람객을 맞이한다.

이후 운영점검기간을 거쳐 10월 7일(목) 개관식을 갖고 남북한은 물론 전 세계의 평화를 염원하는 공간으로 공식 문을 연다. 

김포시와 김포문화재단은 개관을 기념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입장료와 가상현실(VR) 체험료를 받지 않는다.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평화를 염원하고 생태환경의 중요성을 실감할 수 있는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이 드디어 문을 열게 됐다”면서 “많은 분들이 오랫동안 기다려 주신 만큼 김포시의 대표 브랜드는 물론 대한민국의 랜드마크로 손색이 없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더불어 방역요원을 배치하는 등 안전에도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운영위탁기관 김포문화재단(031-989-7492)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종훈  gbsiu@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