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마산동에서 레미콘 차량 화재- 소화기 통해 자체 진화 시도, 화재피해 경감 -

김포소방서는 10월 31일 오전 8시 30분경 김포 마산동 동일스위트 공사장 부근 도로에서 레미콘 차량에 화재가 발생했지만 운전자가 소화기로 초기 진화해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포소방서 관계자에 따르면 운전자는 60대 남성으로 인천서구 오류동에서 김포 마산동 공사현장으로 오는 길에 차에서 무언가가 깨져서 갉아먹는 소리와 타는 냄새가 심하게 나 차를 세우고 확인해 보니 전면 운전석 타이어 휠 부분에서 연기와 불꽃이 보여 즉시 차량에 비치된 소화기로 초기진화를 시도했다고 한다.

인근 아파트와 주민들이 밀집해 있는 장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추가 피해 사항이 나올 수도 있었지만 운전자의 발 빠른 대처로 인명피해 없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소방서 측은 운전석 아래쪽 브레이크 가열 등을 이유로 발생한 화재로 추정하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은 “신고자가 초기진화를 하지 않았다면 화염이 연소 확대 되어 자칫 큰 피해로 확대 될 수 있었다”며 각 가정과 차량 내 소화기 비치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