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금융 창구 직원 기지로 보이스피싱 피해 차단

김포경찰서는 10월 13일 보이스피싱 예방에 기여한 신협 직원에게 표창장과 함께 신고보상금을 전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

10월 13일 오후 1시경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막내아들이 보증을 잘못 서 현재 납치를 하고 있으니 3,000만원을 가지고 오면 풀어주겠다”는 전화를 받고 은행 내에서 현금 인출을 하려고 했으나 이를 수상히 여긴 금융창구 직원이 순간 기지를 발휘해 인출을 지연하며 즉시 112신고해 3천만원의 피해를 방지했다.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고 있어 순간 실수로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는 주민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여개명 김포경찰서장은 “보이스피싱 피해는 회복하기가 어려우니 예방이 중요하다”며 “금융기관 직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신고가 어려운 서민들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방문인이 고액의 현금을 인출할 경우 금융기관에서는 적극적으로 112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