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행정
정하영 시장 "전국제일 건강수돗물 공급에 최선"고촌정수장 건물 내부에 여과시설 설치, 날벌레 유입 원천 봉쇄

정하영 김포시장이 인천광역시 지자체의 수돗물 유충발생 사태와 관련해 김포시 지자체의 수돗물 생산, 관리 상황을 16일 점검했다. 45만 김포시민에게 수돗물을 공급하는 고촌정수장은 건물 내부에 정수시설이 설치 돼 있어 외부로부터 날벌레의 유입이 불가능하고 활성탄여과지도 40~50시간 간격으로 세척한다. 지난 5월 여과지 등 정수시설에 대한 한국상·하수도협회 「WATER 119」 기술지원 결과 정수장 시설운영이 우수한 것으로 진단되기도 했다.

김포시상·하수도사업소 장응빈 소장은 "인천의 유충발생 사태 이후 여과지 및 배수지에 대해 긴급 현장점검을 실시한 결과 특이사항은 없었다"며 "최근 무더위 고온현상으로 유충 발생의 우려가 큰 만큼 정수장 및 관내 7개소 배수지에 대해 청소 소독을 완료했고 매년 2회 이상 청소 소독을 철저히 하고 있다. 또 1일 1회 수질 및 배수지 현장 확인을 하고 있고 4시간 주기로 특별 집중 수질검사를 24시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하영 시장은 상황 점검에서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수돗물 생산관리뿐만 아니라 관로 정비도 철저히 실시해 전국 제일의 건강한 수돗물을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시장은 또 "건강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사후 관리보다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며 "노후관로 교체 및 관 세척을 더욱 적극적으로 하라"고 지시했다.

김포시상·하수도사업소에 따르면 최근 1년간 59개 항목 수돗물 수질검사 결과 부적합 항목이 전혀 없었다. 특히 이날 한강유역환경청과 함께 실시한 고촌정수장에 대한 합동점검 결과 입상활성탄(GAC) 공정 청결상태 양호 등 특이사항이 없었다. 한편 인천시 지자체는 최근 공촌정수장과 부평정수장이 공급하는 수돗물에서 유충 추정 벌레가 발견돼 원인을 파악 중이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