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복지
김포시 지방정부,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찾기

김포시 지방정부가 8월 말까지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집중찾기」에 나선다. 김포시 지방정부는 이번 집중찾기를 위해 8월 말까지 복지과를 비롯한 복지관련 모든 부서와 보건소가 참여하는 T/F를 운영하며 민간영역에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및 통·리장, 사회복지명예공무원등이 참여할 계획이다. 또한 체납실태조사반과 김포소방서에서도 현장에서 사회보장 서비스가 필요한 가구 발견 시 즉시 연계해 신속하게 지원을 모색할 계획이다.

집중찾기 대상은 ▲코로나19 감염병사태로 긴급돌봄이 필요한 가구, ▲119에 신고된 저소득층 온열환자, ▲노인이나 장애인의 돌봄이 과중한 가구, ▲단전·단수 등으로 복지사각지대 찾기시스템 확인 가구, ▲그 밖에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가구 등이다.

찾아진 위기가구에는 생계비, 의료, 주거서비스 등 긴급지원과 기초생활보장제도를 통한 맞춤형 복지서비스가 지원되며 지역 내 복지자원과 연계한 물품후원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김포시 지방정부는 김포경찰서, 김포소방서, 김포교육지원청과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정보를 공유하며 위기상황에 공동대응 중이다. 김포시 지방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3,194가구의 위기가구를 찾아냈고 기초생활 376건, 긴급복지 및 경기도형 긴급복지(무한돌봄) 2,461건, 민간후원 2,035건 등 총 4,872건을 지원했다.

심상연 복지국장은 “올해는 코로나19 감염병사태로 실직이나 휴업 등 갑자기 생계가 어려워진 가구가 늘어나고 있어 적극적인 복지급여 신청과 이웃의 관심이 더욱 필요한 시기다”라며 “주변에 도움이 필요하거나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읍·면·동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 또는 보건복지부 콜센터(129)로 제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