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기꿈의학교 워크숍 「쇼미더스쿨」 열려...학생들이 배움의 주체가 되는 꿈의활동을 통해 꿈과 끼를 키워나가

사우동에 있는 김포몽실학교에서 지난 4일 「2020 학생이 만들어가는 경기꿈의학교 워크숍 쇼미더스쿨」행사가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김포지역에 개설된 「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학생이 기획하고 운영하는 학교) 리더인 꿈짱과 만꿈지원단 등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꿈의학교는 학생들이 배우고 싶은 주제를 선정하고 그 배움을 이루기 위한 교육과정을 학생들이 스스로 계획하고 실천하는 등 학생주도로 운영되는 학교이다. 올해 김포 지역에는 아두이노 드론, 코딩에 대하여 공부하는 「Hello World」·「CSW」, 책을 통해 토론 및 생각을 공유하는 「책들보」 등 46개교가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쇼미더스쿨」 행사에서는 김포지역 46개의 꿈의학교 꿈짱이 『우리가 만들어가는 꿈의학교』를 주제로 자신들의 꿈의학교를 소개하고 학교운영에 대한 포부와 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학교를 운영하면서 마주할 여러 어려움에 대해 예상해 보고 해결책 등을 서로 협의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아직은 낯선 교육과정의 수립 및 실천 등에 대한 역량을 키우는 시간으로 평가된다.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에 대해 더 자세히 이해할 수 있었고 여러 꿈의학교 친구들과 아이디어도 함께 나누며 친분을 쌓는 시간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경동 교육장은 “학생들이 배움의 주체가 되는 꿈의학교는 마을교육공동체의 가치와 부합하며 학생들의 성장 또한 마을과 함께할 때 더 의미가 있다”라며 “김포의 꿈의학교가 학생 저마다의 꿈과 끼를 키워가며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소규모 그룹으로 진행됐다. 또한 발열체크, 환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안전하게 진행됐다. 김포교육지원청에서는 이후 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 운영지원단과 꿈짱들의 1:1 매칭을 통해 유기적인 관계를 맺어 김포지역 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