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복지
김포소방서, 봉성리 수로에 빠진 시민 구조

김포소방서는 6월 3일(화) 오전 12시 경 양촌읍 봉성리 수로에 뛰어내리겠다고 신고 된 사항에 대해 신속한 현장 대응으로 한 생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신고자는 50대 남성 본인으로 뛰어 내리기전 시신이라도 찾아달라고 119에 신고를 했고 신고를 받은 김포소방서 하성119안전센터 정명길 팀장 외 직원 5명은 휴대폰 위치추적 값으로 즉시 출동해 수색한지 19분 만에 인근의 다락교 부근에서 요구조자를 발견했다.

요구조자 발견 즉시 수로 위 5m 상단에 있는 다락교 부근에서 구조준비 후 소방장 김관철 대원이 즉시 구명환을 들고 뛰어내려 20m를 수영해 허우적대는 요구조자를 극적으로 구출에 성공해 냈다. 한편 요구조자는 구급대원의 응급처치와 동시에 인근 병원으로 이송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다.

요구조자 구조에 성공한 김관철 대원은 수난구조대 출신으로 “신속한 현장 대응으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뿌듯하다”며 “평소 시민의 안전을 위해 전술훈련과 체력단련을 게을리 하지 않았던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