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김포시, 접경지역 한강문예창고 조성 추진

김포시는 경기도의 2020년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업 공모 선정으로 3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4월부터 월곶면에 한강문예창고 조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유휴공간 문화재생 사업은 유휴 및 폐 공간을 문화적으로 재생해 지역의 상징적인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것으로 관내의 기능을 잃고 방치돼 있는 유휴창고를 활용해 북부권역의 지역적 격차 해소와 균등한 문화혜택 기회 제공을 기대할 수 있다.

이번에 조성될 한강문예창고는 전문예술 작가가 일정기간 상주하면서 작품 창작활동과 예술교육을 통해 주민들과 소통하는 전문예술형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내부는 전시, 교육 및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 다목적공간과 작가 및 기획자들의 연구와 창작활동이 이뤄지는 레지던시(residency)형 입주공간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시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한강문예창고가 예술인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 주민과 작가가 예술을 통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거점공간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강문예창고는 연면적 165.6㎡의 지상1층 규모로 조성해 시범운영을 통해 내년 상반기 중 개관할 예정이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