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행정
민주당 김포(갑) 김주영 후보, 유치원,초·중 통합학교 신설·증축 공약“학교 증축, 스쿨버스·마을버스 신설 통해 중학교 장거리 통학문제 해결”

더불어민주당 김포(갑) 김주영 후보가 16일 오전에 고촌읍 향산리 유치원,초·중 통합학교 건설 현장을 방문해 9월 개교에 차질이 없도록 현장점검을 했다. 김후보는 이 자리에서 중학교 신설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대형 택지개발 지역에 중학교 신설 또는 증축을 통해 중학교 부족과 통학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포(갑) 지역은 지난 4년간 고촌고등학교를 비롯해 3개의 초등학교와 1개의 중학교, 3개의 국·공립 유치원 등 관련 부지내 학교 신설이 확정됐다. 그러나 걸포3지구를 비롯해 신곡6지구, 장기동 일대의 학군내 장거리 통학이 불가피해 중학교 신설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도시개발사업 당시 중학교 신설 부지를 확보하지 않고 인근학교 분산배치를 하게 된 게 주요 원인이다.

장기동의 경우 푸른솔중학교에 여유 교실이 있고 걸포동 3지구는 김포중과 김포여중이 개교 당시보다 학급수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반면 고촌 신곡6지구의 경우 신곡중과 고촌중학교에 각각 8학급씩 증축을 완료한 상황이지만 대형 아파트 단지 옆에 중학교가 없어 1순위 우선 지망학교에 배정받지 못할 경우 장거리 통학이 불가피하다.

현재 대형 택지개발 지구 내 아파트와 중학교 간 통학거리가 멀어 우선배정구역 설정에 대한 문제도 제기되고 있어 경기도교육청과 김포교육지원청은 이와 관련한 타당성 용역을 진행 중이다.

김주영 후보는 “최근 김포시 내 도시개발 계획을 가지고 있는 걸포동과 감정동, 고촌읍 도시개발 사업 진행시 학교 신설 관련 규칙 개정이 필요하다”며 “유치원과 초·중학교, 수영장, 체육관 등 도시형 유치원·초·중 통합, 복합화 시설 학교를 유치해 체육관과 수영장 등을 하교 이후 주민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학교로 만들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학교 신설과 관련해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과 「도시·군계획시설의 결정·구조 및 설치기준에 관한 규칙」은 대중교통 30분, 3개 근린주거구역단위에 따라 학교신설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