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복지
김포시, 약국 등 공적판매처 지원 및 모니터링15일까지 직원 파견해 질서유지 등 도움

김포시가 직원들을 파견해 약국, 우체국, 농협의 마스크 공적 판매를 지원,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상은 약국 130곳, 우체국 6곳, 농협 하나로마트 등 8곳 총 144개소이다. 김포시는 9일부터 15일까지 해당 판매처를 집중 지원·점검하고 필요시 모니터링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직원들은 판매 예정시간에 줄서기 등 질서유지와 신분증 생년 확인, 정부의 마스크 구매 5부제 홍보를 맡고 있다. 마스크 5부제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태어난 연도의 끝자리에 따라 요일별 구매 가능한 생년을 정하고 신분증으로 본인 확인 뒤 매주 한 사람 당 2장을 살 수 있는 제도다.

▲9일 오전 김포시 사우동의 한 약국 모습. 김포시청 직원이 약국 밖에서 마스크 구매를 안내하고 있다.

첫날인 9일 월요일은 생년 끝자리 숫자가 1, 6인 사람들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같은 방식으로 화요일은 생년 끝자리 2, 7, 수요일은 3, 8, 목요일은 4, 9, 금요일은 5, 0인 사람이 살 수 있다. 토요일과 일요일은 주중에 사지 못한 사람이 구매할 수 있으며 약국 외에 우체국과 농협은 중복구매 확인시스템 구축 전까지 1인 1매만 판매한다.

김포시는 주민과 약국 등의 민원, 애로사항, 건의사항 등 특이사항을 체크해 해결해 나아갈 예정이다. 특히 약국별로 마스크 판매시간이 달라 구매자의 주의가 필요하며 약국 주소 등 정보는 ‘김포시보건소’ 홈페이지 ‘의료기관, 약국’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하영 시장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사명감으로 모든 것을 감내하고 있는 약사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5부제 기간동안 이해와 배려 속에 성숙한 민주시민의 질서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