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복지
마스크 12만개 수출규제로 불법 유통하려던 업체 적발

김포경찰서는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로 인해 수출이 규제되자 폭리를 취하기 위해 마스크 12만개를 판매하려던 업자를 적발했다. 현재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는 ‘보건용 마스크 및 손 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등에 관한 고시’에 따라 지난 해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해 5일 이상 보관할 수 없다.

김포경찰서는 “인천 중구 소재 물류창고에서 불법적으로 마스크를 유통하려는 자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해 물류창고에 보관하고 있던 마스크 12만개를 발견했다. 확인된 마스크는 식약처와 협의하여 유통할 예정이다.

박종식 경찰서장은 “마스크, 손소독제 수급 안정화 및 원활한 유통을 위해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한다”면서 “적발된 업체들에 대해 물가 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해 엄중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