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복지
김포시, 코로나19 감염병 세번째 확진환자 발생

23일 오전, 운양동 H 아파트에 거주하는 55세 남성이 코로나19 감염병 확진환자로 판정 받아 이천 의료원에 격리 입원됐다.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대구시에 주소를 두고 일산에 있는 직장을 다니기 위해 가족과 떨어져 김포시에서 거주를 하고 있으며 매주 수요일에는 일산 신천지 교회를 다니고 일요일에는 본가가 있는 대구 신천지 교회를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감염 경로에 대해서는 질본의 역학 조사를 통해서 밝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파악된 환자의 동선은 지난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대구를 방문했고 2월 17일 오전에 KTX를 이용해서 서울역에 도착 후 버스를 타고 일산에 있는 직장에 출근했다고 한다.

또한 18일에는 자차로 직장을 다녀오고 19일에는 자차로 인천공항에 다녀와서 집 근처 식당에서 혼자 식사를 했다. 20일에도 자차로 직장을 다녀오고 21일에는 자택에 머물렀으며 22일 뉴고려병원 선별 진료소에 들렀다가 병원 입구 약국에서 인후통 약을 구입했다.

22일 저녁 6시 30분경 보건소 콜센터에 상담전화를 해서 김포 우리병원 선별진료소를 안내 받고 저녁 7시 30분경 우리병원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명지병원에서 검체 검사를 권고 받아 오후 9시에 일산 명지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했는데 그 결과가 23일 오전 5시 30분에 일산 동구보건소를 경유해 김포시 보건소로 확진 결과가 통보됐다.

현재는 병상 여유가 있는 이천 경기도 의료원으로 이송 격리 입원된 상태이다.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 김포시 보건소가 구체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한다. 한편 김포시는 세 번째 확진환자 발생과 관련해서 거주지 아파트에 대한 방역 소독을 마쳤으며 방문 식당과 약국에 대해서는 폐쇄조치 했다고 밝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전국적인 지역사회 전파 추세에 따라 보건소내 선별 진료소를 1개소 추가 설치하고 26일부터는 보건소 기능을 코로나 19 감염병 대응체계로 완전 개편해, 공직자는 물론 지역사회가 함께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모을 수 있도록 세심하게 관리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