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행정
“소상공인·중기 지원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할 것”정하영 김포시장, 신종 코로나 관련 경제활성화 방안 언론브리핑서 강조

정하영 김포시장이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경제 활성화 및 지원 방안’ 언론인 브리핑을 열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에 대한 강력한 정책의지를 밝혔다.

정하영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확진자가 28명 발생했지만 김포 관내에는 다행히 확진자가 없고 오늘 현재 자가격리 대상자는 6명”이라고 밝힌 뒤 “바이러스 감염에 자유롭지 않은 시대에 살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종결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시장은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후 다중이용시설 이용객이 급감해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식품접객, 숙박, 미용, 제조 등 업종별 매출동향 유선 조사를 실시한 결과30% ~ 50% 내외 매출이 감소하는 등 소상공인의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실제로 지역내총생산(GRDP)은 2002년 6.6%에서 2003년 사스 사태의 여파로 3.2%로, 2014년 3.3%에서 2015년 메르스 발병으로 2.8%로 떨어진 바 있다. 이미 김포시는 5일부터 경제국장을 단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경제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피해상담센터 운영에 들어갔다.

중소기업은 기업지원과(980-2284)와 김포상공회의소(983-6655~6), 전통시장은 일자리경제과(980-2563~4), 여행업은 문화관광과(980-2490, 2489), 숙박업은 식품위생과(980-2231~3)에서 피해상담을 받고 있다.

우선 김포시는 중소기업 운전자금 및 특례보증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사업 손실이 입증된 피해업체 중 기존 운전자금 지원 업체는 대출 기간을 1년 간 만기 연장하고 신규 운전자금 지원 업체는 업체 당 3억 원 이내에서 대출금리 중 2.5%의 이자차액을 보전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중소기업 10억 원, 소상공인 3억 원인 특례보증 및 이자지원 예산에 더해 오는 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소상공인 대상 출연금 5억 원을 추가 편성하기로 했다. 또한 피해기업이 국내외 전시회에 참가하거나 기술지원 사업에 지원할 경우 가점을 주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역화폐인 ‘김포페이’의 발행규모를 826억 원으로 대폭 확대한다. 당초 발행 예정액은 일반발행 400억 원, 정책발행 54억 원 총 454억 원이었으나 각각 754억 원, 72억원 총826억 원 규모로 확대 추진한다. 김포페이는 행정안전부와 사전협의를 거쳐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 간 10% 특별할인이 시행 될 예정이다. 김포시는 또 선금급 집행 활성화 등 신속집행 지침에 따라 재정과 계약, 자금 등 62%를 상반기에 신속집행하기로 했다.

의료, 여행, 공연, 유통, 음식업 등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업체는 취득세, 지방소득세 등 신고·납부기한을 6개월 범위 내에서 연장해준다. 건설현장, 요양보호시설 등 외국인 노동자가 많은 업종은 일자리센터, 여성새일센터를 통해 취업상담과 알선지원에 집중하기로 했다. 또한 대규모점포와 소매점 등 14일까지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 가격표시제 현장단속을 실시해 부당 가격인상 불공정행위를 엄단하기로 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