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
하성 방치폐기물 행정대집행 박차…“3월내 완료”

김포시가 진행하고 있는 하성면 마곡리 일대의 방치폐기물 행정대집행이 빠르면 오는 3월내에 완료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최병갑 김포시 부시장은 지난 9일 행정대집행 현장을 방문해 처리 현황 및 현장상황을 점검했다.

최 부시장은 “주민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조기에 방치폐기물 전량을 처리하고, 처리 후 행정대집행 비용 징수 등 사후관리에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끝까지 책임소재를 밝히고 더 이상 사업장폐기물 관련 불법행위가 발생되지 않도록 관내 업체의 지도점검을 강화하는 등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현장은 지난 2017년 3월 화재가 발생한 뒤 약 7,105톤의 사업장폐기물이 방치돼 인근 주민들이 악취, 비산먼지 등 2차 피해를 호소해 왔다.
김포시는 정하영 시장은 물론 자원순환과 등 부서들이 적극 나서 지난해 12월 11일부터 행정대집행을 실시, 현재 3,000여 톤의 폐기물을 소각 처리하는 등 43%의 빠른 처리공정을 보이고 있다. 2019년 말 기준 전국적으로 약 120만 3천여 톤의 불법폐기물이 있으며 73만여 톤이 처리됐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올해 상반기 중 전량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