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복지
설 명절,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조심!

김포시는 설 명절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을 강조하며 굴 등 어패류는 되도록 익혀먹고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먹는 등 개인위생관리 철저와 급식소나 음식점 조리실 내 철저한 위생관리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잠복기는 24~48시간이며 처음에는 복부경련과 오심을 호소하고 구토나 설사가 주로 나타나며, 근육통, 권태, 간헐적 두통, 미열 등을 동반한다.

노로바이러스는 감염력이 강해 개인위생 관리가 미흡하고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에게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며 음식 외의 경로(환자의 구토물이나 분변, 공기, 문손잡이 등)로도 집단 감염이 가능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식품안전관리 방법은 다음과 같다.
○ 30초 이상 비누나 세정제를 이용하여 손가락, 손등까지 깨끗이 씻고 흐르는 물에 헹굼
○ 구토물 발생시 신속한 제거 및 주변소독 실시
○ 감염이 의심될 경우 화장실, 변기, 문손잡이 등을 소독실시
○ 생굴 등의 어패류는 가열 조리하여 제공하며, 중심온도를 85℃ 1분 이상 가열
○ 채소 및 과일류 등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서 섭취
○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조리종사자는 회복 후, 최소 7일 이상 조리과정에 참여 금지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