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1억원대 휴대폰 매장 싹쓸이 절도범 검거매장 출입문 손괴 후 침입, 8차례에 걸쳐 스마트폰 101대 절취
수도권 일대를 돌면서 휴대전화 매장을 털어온 절도범들이 구속됐다.
 
김포경찰서(서장 고창경)는 25일 수도권 일대 휴대전화 매장 출입문을 발로 차 손괴하고 침입해 매장에 있던 스마트폰 101대를 훔친 김모(23세, 남)씨 등 2명과 이들로부터 휴대전화를 사들인 이모(34세, 남)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피의자 김씨와 박모(23세, 남)씨 등은 초등학교 동창생으로 지난 19일 새벽 김포시 소재 한 휴대전화 매장 출입문을 발로 차 손괴하고 침입해 스마트폰 23대를 훔치는 등 10일부터 19일까지 8차례에 걸쳐 경기 고양시·파주시·김포시 일대 휴대전화 매장에서 스마트폰 101대(시가 1억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역할을 나눠 공범 박씨가 망을 보는 사이 김씨는 강화유리 출입문을 발로 차서 잠금 장치를 망가뜨리고 매장에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사채 빚 변제와 유흥비 마련을 위해 범행을 했으며 범행이 상대적으로 쉬운 곳인 인적이 뜸하거나 외진 곳에 위치한 매장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또 훔친 스마트폰은 장물업자 이씨에게 대당 20∼30만원에 팔아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 수법으로 보아 추가범행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추궁하는 한편 장물업자를 통한 밀수출여부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기태 기자  kiki1500@gmail.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