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김포시의회, 파주시‧연천군의회와 함께 중앙부처 및 국회 방문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양돈 농가 보상‧지원 건의서 전달

김포시의회가 16일 파주시의회, 연천군의회, 3개 시‧군 한돈협회장, 축협조합장과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파주시, 김포시, 연천군의 모든 돼지를 수매‧살처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현실적인 보상 및 지원 요청을 위해 관계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와 국회를 찾아 건의문을 전달했다.

▲농림축산식품부 방문 및 면담 사진.

건의문을 전달하는 자리에서 김포시의회 김종혁 부의장은 “정부에서 현실에 입각한 보상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실시해 살처분으로 피해를 입은 양돈농가의 생활안정이 조기에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임한호 김포시 축협조합장은 “보상 가격 기준을 돼지열병 발생 전후 3~4일 평균가격으로 산정해주고 생활안정자금 지원도 재입식 기간을 감안해 1년 이상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국회 방문 및 건의문 전달 사진.

이번에 전달된 건의문에는 ▲보상가격 현실화 ▲재입식 보장과 생계비 지원 ▲살처분비용 전액 국비지원 ▲양돈농가에 대한 금융지원 등 피해 양돈동가에 대한 현실적인 지원대책 등이 담겼다.
한편, 김포시의회는 지난 14일 19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지역 지원 촉구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