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큰기러기 한강하구를 날다

사단법인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윤순영 이사장)는 올해도 어김없이 큰기러기가 지난9월19일 김포시 한강 하구 도착했다고 밝혔다. 가을의 전령사 큰기러기는 외롭고 쓸쓸한 가을을 알리는 철새로 월동을 위해 먼 길 왔지만 김포지역 농경지는 해가 갈 수록 매립돼 터전이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큰기러기는 철새들의 중간기착지인 한강하구를 찾는 겨울철새 중 가장 먼저 찾아오는 종으로 한번 짝을 맺으면 영원히 다른 짝을 찾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몸길이 76∼89cm 정도이고 암수의 깃털 색이 서로 비슷하다. 몸 전체가 회갈색이며 등을 비롯한 위쪽이 진하다. 부리는 검은색이나 끝에는 황색의 띠가 있다. 날개 끝과 꽁지는 검은색이고 꽁지깃의 가장자리에는 흰색의 띠가 있다. 그리고 위아래꼬리덮깃은 흰색이며 다리는 주황색을 띠고 있다 유라시아대륙 북부의 개방된 툰드라 저지대에서 번식하고 유럽 중·남부, 중앙아시아, 한국, 중국의 황하, 양쯔강 유역, 일본에서 월동한다.

한편 한강 하구는 겨울철새의 중간기착지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농경지는 먹이원을 제공하는데 매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있는 큰기러기는 중간 기착지인 한강 하구에 임시로 머물다 천수만, 금강, 영산강, 주남저수지 등으로 이동해 겨울을 난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