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행정
행안부 장관. 향산3 배수펌프장서 태풍 '링링' 관련 현장점검김포시 대비태세 만족 ... "안심하고 떠난다" 직원들 격려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이 5일 오전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 소재 향산3 배수펌프장을 방문, 태풍 '링링' 관련 긴급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행정안전부는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6일~7일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칠 것이 예상되자 5일 오전 9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태풍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점검회의 직후 진영 장관은 김포시를 방문, 현장점검에 나섰다.

현장점검에서 진영 장관은 김포시로부터 향산3 배수펌프장 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통과할 것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배수펌프장 시설이 잘 작동하고 있는지 사전 점검하기 위해 왔다”며 펌프 가동 방식과 태풍으로 인한 단전 대비책 등에 대해 질문했다.

정하영 시장은 “한강을 따라 김포시에는 20개소의 펌프장이 있다. 도시가 개발되면서 농경지의 자연 담수가 감소해 배수펌프장이 수해 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태풍을 앞두고 김포시 전 직원이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진 장관은 “김포시는 한강하류에 위치해 있어 만조시기와 겹치면 수해 위험이 큰 지역이지만 펌프장이 있어 피해가 많이 해소됐다”며 “오늘 점검 결과 안심하고 떠날 수 있게 됐다”고 배수펌프장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포시는 최근 기상이변에 따른 돌발성 집중호우 및 한강신도시 조성에 따른 유출량 증가를 대비하기 위해 기존의 향산2 배수펌프장의 시설을 증설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지난 2017년 7월 향산3 배수펌프장을 건립했다.
향산3 배수펌프장은 총 7대의 펌프를 갖추고 있어 시간당 80mm의 폭우까지 대처할 수 있다. 한강의 수위가 낮은 때에는 수문을 통해 계양천에서 유입되는 우수를 자연 방류하고 있으며 유수지의 수위가 3m에 달할 경우 펌프를 가동, 한강으로 우수를 강제 방류하고 있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