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작은미술관 보구곶 9번째 기획전시, Border┃Korea 展 개최- Border┃Korea in bogugot 과정이 아름다운, 평화라는 결과 -

재단법인 김포문화재단은 작은미술관 보구곶 아홉번째 기획전시 ‘Border│Korea 展’ 을 오는 6월 21일부터 9월 18일까지 작은미술관 보구곶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세계 최초로 남한과 북한의 사람과 풍경을 동일 조건에서 촬영한 일본 사진작가 히시다유스케(菱田雄介, Hishida Yusuke)의 사진전이다.

히시다유스케는 “지도상에 그려진 하나의 줄이 인간의 운명을 어떻게 바꿀까”라는 하나의 의문에서 시작해 지난 2009년말 5월부터 2015년까지 북한을 7차례 방문하면서 일상적인 풍경과 사람의 모습을 촬영하고, 같은 방식으로 남한에서 동일 조건과 동일 구도로 촬영했다.

히시다유스케가 남북을 오가면서 제작한「Border│Korea」시리즈는 견고하게 막힌 한반도를 비교적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제3국인이 두 나라의 일상을 절묘하게 병치하여 보여주는 것으로 다양한 메시지를 만들고 있다. 특별히 이번 전시는 남북 분단의 상징인 철망을 일상의 한 경계로 삼고 살아가는 보구곶리에서의 전시이기에 더욱 특별하고 의미가 더해진다.

「Border│Korea」전시가 다름을 수용하는 평화의 창이고, 달라진 우리를 비추는 거울이 될 것이며, 아름다운 순례의 시간을 채우는 평화의 상징으로 될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의 사진집에 실린 작품가운데 59여점을 선보인다.

최해왕 대표이사는 “이번 작은미술관 보구곶 전시가 남과 북이 서로를 하나의 민족으로 바라보며, 평화의 시작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전시를 기획하고 지역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 통해 문화향유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9월 18일(수)까지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매주 일요일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문의는 김포문화재단 전시기획팀(031- 996-7343)으로 하면 된다.

김기태 기자  kiki@gimpoin.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