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김포시, 찾아가는 야행 프로그램“우리동네 밤 마실가자 양촌편 ” 성황리에 마쳐

지난 1일 김포시 양촌읍 소재 곡촌마을 2단지 아파트 내에서 개최된 “찾아가는 야행 프로그램, 우리동네 밤 마실가자” 공연에 많은 주민들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이번 공연은 ‘조용한 시골 마을에 찾아온 반가운 젊은 청년들’이라는 콘셉트로, 지리적인 여건 등으로 문화적 혜택을 받지 못하는 농촌지역 주민들에게 직접 찾아가 공연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날은 아라뱃길 크루즈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현대크루즈 엔터테이너들’의 마술쇼와 전자바이올린 연주가들의 신나는 연주 및 노래를 시작으로, 지난 8월 데뷔한 5인조 여자아이들 ‘아모르’의 댄스 퍼레이드, 오는 9월 데뷔 예정인 4인조 밴드 ‘큰그림’의 초가을 하늘을 촉촉이 적셔 줄 아름다운 선율이 이어졌다.

특히 공연 취지에 맞춰 20, 30대 젊은 밴드 및 아이돌 가수들이 시골 어르신들의 취향을 고려해 귀에 익숙한 트로트, 7080노래 등 위주로 공연을 구성했으며, 부대 행사로 팥빙수와 팝콘 무료나눔, 분위기를 밝혀 줄 청소초롱 전시 등이 열려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한 관람객은 “양촌읍에 오래 살면서 이런 공연은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공연이 지역에 많이 제공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 공연은 9월 22일 금요일 오후 7시, 양촌읍 학운5리 내에 있는 공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전진수 기자  984240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