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예술
박물관에서 즐기는 1박 2일 캠프 프로그램 나왔다단순 관람형에서 체류형 교육+체험+봉사활동 복합시설로 진화
관람만 하는 박물관은 가라. 이제는 체류형 박물관의 시대다. 경기도가 새해부터 도내 박물관과 미술관에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가족여행 ‘1박 2일 뮤지엄캠프 ;별☆밤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경기도와 (재)경기문화재단이 준비 중인 1박 2일 뮤지엄 캠프는 최근 가족 레저스포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캠프문화와 박물관·미술관 관람 프로그램을 접목시킨 것으로 체험과 교육, 봉사활동을 접목시킨 새로운 여행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해 전곡선사박물관에서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1박 2일 선사문화체험 캠프를 확대한 것으로 경기도립 박물관과 미술관, 경기창작센터, 실학박물관 등이 참여해 이르면 4월부터 일반인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도는 각 기관의 특색을 살린 특별한 캠프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어, 참가자에게 선택하는 재미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각 기관별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뮤지엄 파크의 3색 별빛 체험 캠프
 
용인에 위치한 뮤지엄파크는 경기도박물관, 백남준 아트센터,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을 통칭하는 말이다. 뮤지엄파크는 5월부터 ‘3색 별빛 체험 캠프’를 운영한다. 박물관과 미술관이 연접하여 위치하고 있는 입지 특성을 살려 박물관전시와 미술관 전시의 내용을 결합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전통문화속의 가족을 주제로 한 강연과, 고인돌 발굴조사 체험으로 시작해 백남준의 비디오 아트와 퍼포먼스 체험, 초상화 그리기, 한밤의 박물관 전시실 속 비밀 찾기, 숲 해설사와 함께하는 숲 체험, 어린이박물관 전시관람 등 세 곳의 박물관과 미술관에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경기도 미술관의 미술관 사파리
 
안산에 위치한 경기도미술관에서는 5월부터 ‘미술관 사파리’를 운영한다. 경기도미술관은 오는 5월 개관 예정인 어린이미술관을 캠프 프로그램의 주 공간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어린이미술관은 미술교과서내 주요 작품과 경기도미술관 소장 작품을 분석하여 전시 작품을 선정하고 체험과 학습은 물론이고 재미와 공감이 극대화된 ‘창의 체험형’ 공간으로 구성된다. 
 
미디어아트 인터렉티브 존(zone), 영유아 전용 체험공간, 음악이 있는 드로인 룸 등의 각 공간에서는 회화, 조각, 사진, 영상, 미디어 등 다양한 영역의 작품으로 공감각적 체험을 유도하게 된다. 이를 위해 미술관은 특화된 체험키트를 개발해 학교 및 타 교육기관과의 쌍방향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며 어린이와 가족이 함께하는 다양한 입체적·공감각적 미술체험을 준비 중이다.
 
▲경기창작센터의 섬에서 만나는 창의예술캠프
 
안산 선감도에 위치하고 있는 경기창작센터에서는 4월부터 ‘섬에서 만나는 창의예술캠프’를 운영한다. 창작센터의 특징이 잘 살아있는 시각예술, 공연예술, 인문사회, 자연생태 등 융·복합형 예술교육을 확대하고 열린공방, 한옥학교 등 다양성과 특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난해 시범적으로 운영했던 정원만들기, 비닐풍선 만들기, 페트필름 스탠드 만들기, 자원봉사 등의 여러 프로그램 중에서 호응이 높은 프로그램을 선별, 참가자의 만족도를 높이게 된다. 특히 작가들의 레지던스인 기관 성격을 반영해 작가와의 만남 등 창작 작가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드문 기회도 주어진다.
 
▲실학박물관의 1박 2일 실학 힐링 캠프
 
남양주 실학박물관에서는 5월부터 ‘1박 2일 실학 힐링 캠프’를 운영한다. ‘18세기 실학이 21세기에 어떻게 소통할 수 있는가’를 주제로 한 특강과 다산생태동산에서 진행하는 생태체험 오리엔티어링, 실학명상 및 다도체험을 통한 명상과 힐링 시간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박물관 근처 남한강변에 위치하고 있는 생태공원에서 펼쳐질 ‘실학생태동산 체험프로그램’과 다산유적지 실학박물관의 ‘실학러닝맨’, 물 맑고 하늘 맑은 자연속에서 천체망원경을 직접 만지면서 관측하는 별관측 행사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전곡선사박물관의 ‘1박 2일 선사문화체험’
 
연천 전곡선사박물관에서는 ‘1박 2일 선사문화체험’을 운영한다. 1월부터 12월까지 가족캠프, 방학캠프, 청소년캠프, 다문화캠프, 교사 캠프, 특별캠프(맞춤형 프로그램) 등 계절별, 대상별 특화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진행한다.
 
가족캠프 체험프로그램으로는 막집짓기, 가죽옷만들기, 도구만들기, 도구 사용하기 등 선사시대 의식주 체험이 준비돼 있고 방학캠프 프로그램으로는 선사예술을 주제로 악기체험(여름), 고고학 직업체험(겨울)이 진행된다. 수험생 및 청소년 대상의 자연친화적인 힐링과 선사체험은 물론 신청 단체의 특성에 맞추는 ‘맞춤형 프로그램’, 연극 등 예술을 통해 선사문화를 이해하는 다문화 캠프 등이 준비된다.
 
특히 선사박물관에서는 ‘선사’체험의 특징을 살린 야외에서의 바비큐 만들기, 창던지기, 캠프파이어 등 활동적인 프로그램이 새로운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의(담당부서) : 문화예술과 문화시설팀 / 031-8008-4666
 

강재석 기자  kangjs62@gmail.com

<저작권자 © 김포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